상담을 원하는 지점을 클릭해주십시오

신림본점 의정부점 수원점 노원점

피부/비만클리닉

피부/비만클리닉바를정 양한방 협진 화상 치료
무엇이 다른가
  • 양 한방의 장점을 결합한 화상 협진 치료

    화상의 경우 병변이 작아도 근육 혈관 및 신경 등 다른 부위에 손상을 줄 수 있습니다.
    또, 쉽게 세균 오염 및 감염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화상 직후 화상 부위에 적절한 관리를 해주지 않으면 세균에 의해 손상이 더 심해질 뿐 아니라 세균이 발생하는 독소에 의해 전신에 심각한 손상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이런 이유로 화상치료 시에 과하게 항균약들이나 항생제를 사용한다면 마치 생명력이 있는 식물에 벌레를 쫓기 위해 끓는 물을 붓는 것과 같아 조직세포의 재생을 매우 심하게 파괴 또는 저해할 수 있습니다.
    바를정 화상 치료는 항세균, 항염증, 쇼크방지 치료와 함께 재생력을 키우고 손상된 조직을 자가 배출 시키고 그 부위에 새 조직을 재생 시키는 치료입니다.
    양 한방 치료의 장단점을 적절히 이용하여 안전하면서 빠르면 무엇보다 흉터를 최소화하는 치료를 추구 합니다.

  • 수술을 최소화, 치료기간을 최소화, 흉터를 최소화를 추구 합니다.
    ( 화상 사고 직후에 치료 시 )

    열 손상의 경우 직후에는 심각해 보이지 않아도 세포 단백이 열에 의해 변성되었기 손상된 세포는 시간이 지나면서 괴사되게 됩니다.
    표피 진피 전층이 손상되어 괴사가 진행되면 다시 피부로 자라날 조직이 없으므로 수술로 절제하고 피부조직을 이식하는 치료를 하게 됩니다.

    하지만 피하 조직중에 진피조직이 아니더라도 같은 유형의 정보를 같고 있는 땀샘분비형(汗腺分泌型) 상피조직과 지방섬유중격세포(Fibrocytens in fibrous septum df fatty layer) 및 피부의 기저층의(根基) 혈관조직(Vascular tissue at the root of skin blood vesel tree)은 남아 있습니다.
    이런 근거들 이용하여 피부의 절제와 이식 보다 재생시킬 수 있는 방법을 찾아 치료를 합니다.
    바를정 양한방 협진 화상 치료는 피부자체에서 생기는 수용성 물질 및 지용성(脂溶性) 물질과 유사한 성분으로 만들어진 피부기능을 대체하는 연고성 외용약을 제작하였습니다. 괴사조직의 과립에 대하여 신생한 피부조직은 생리 습윤 환경에서 정상 피부조직으로 재생하게 만들어 치료를 합니다.

  • 입원을 통한 24시간 집중 화상 재생 관리

    화상을 입은 세포 조직은 마치 어항에 있는 금붕어와 비슷합니다. 금붕어를 적은 시간 물밖으로 꺼내놓아도 생명에 지장이 있듯이 손상된 피부조직은 스스로 보호할 수 있는 방어력이 생기기 전에 조금만 관리를 잘못하면 상처가 남거나 회복이 늦어질수 있습니다.
    바를정 화상치료는 양한방 협진 화상치료와 함께 입원 집중 관리를 통하여 치료에 조금의 틈이 생기지 않도록 밀착치료를 하고 있습니다.

  • 통증이 적은 화상치료

    화상을 입은 조직은 심한 통증을 발생시킵니다. 또 변형된 조직을 절제해나가며 피부조직을 이식하는 과정을 굉장한 고통의 과정입니다.
    바를정 양한방협진 화상치료는 이런 통증을 최소화 합니다.
    단기적으로 줄기세포배양액을 이용하여 배양환경을 만들어 주면 현저하게 통증이 줄어듭니다. 이는 일본의 습윤밀폐요법에서도 중국의 화상습성의료 기술에서 모두 공통적으로 이야기 하는 부분입니다. 충분한 습윤조건이 갖추어지면 통증은 현저하게 줄어든다고 이야기를 합니다. 저희 치료 역시 기본은 세포가 생존 재생할수 있도록 손상전의 충분한 습윤환경과 세포의 배양조건을 맞추어 주는것이기때문에 치료 직후 통증이 줄어듭니다.
    배양환경을 통하여도 해결되지 않는 잔존 통증의 경우 피부재생과 염증방지를 위한 약침을 통하여 통증을 더 잡아드리게 됩니다.

[주의사항 안내]
개인에 따라 시술의 효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으며, 부작용이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의료진과 충분한 상담 후 시술을 진행하셔야 합니다.

상담을 원하는 지점을 클릭해주십시오

신림본점 의정부점 수원점 노원점

바를정 온라인상담

개인정보 수집 동의 [취급방침 자세히보기]